본문 바로가기

모든 순간이 너였다

잔디밭 선율

잔디밭 선율

우리는 그저 두 손 맞잡고

 

어느 봄날의 잔디밭은 거닐었을 뿐인데

 

걸음걸음마다 따뜻한 음악이 흐른다.

 

 

 

폴짝 폴짝,

 

 

사랑은 한낱 들풀마저도

그 소리가 아주 예쁜 악기로 만드는 거야.

 

'모든 순간이 너였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한결같은 사람  (0) 2020.04.30
잔디밭 선율  (0) 2020.04.06
너는 꽃처럼 피어나기만 하면 돼  (1) 2020.03.26
이상한 날  (2) 2020.03.24
보고싶다  (0) 2020.03.22
다 잘될 거야  (2) 2020.03.20